HOME > 특수클리닉 > 치질클리닉
 
 
 

- 출혈의 원인중 가장 많은 것은 치핵으로서 이는 일반인들에 치질이라고 잘못 일컬어지는 것으로, 치핵은 항문 점막하혈관이 증식된 상태로, 나오는 피는 깨끗하거나 말갛고 때로는 피가 곱다고 말하는 분도 있습니다. 이러한 선홍색피가 휴지에 묻거나, 변기안이 빨갛게 될때도 많고, 아주 심할때는 주사기로 쏘듯이 뻗쳐 나오기도 합니다.

또다른 경우에는 치열로서, 이는 항문이 찢어지는 병으로서, 피는 대개 휴지에 묻거나 변기안에 빨갛게 되기도 하며, 혹은 대변에 피가 한줄로 묻어나오기도 합니다. 이외에도 피가 점액과 섞여나오는 경우도 있는데 이런 경우에는 궤양성 대장염을 의심해 볼 수 있으며, 이때에는 변이 자주 마렵고 묽은 변을 보게 되거나 변을 잘 못보는 경우가 생깁니다.

드물게 직장탈에서도 출혈이 있는데, 이는 직장의 점막이 반복적으로 마찰이 되어서 선홍색의 피가 나게되며, 갑자기 항문이 아프다가 통증이 가라앉으며 속옷에 피가 묻거나, 검은색의 피가 묻으면, 치핵에서 생긴 혈전이 터져 묻은 것이고 피고름이 묻어 있으면 항문 직장 농양이 터진 것입니다. 따라서 출혈이 있을때는 본인 스스로 판단하려 하지 말고 의사에게 진찰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대체적으로 항문의 통증도 자주 호소하는 증상으로서 원인에 따라 아픈 양상이 서로 다르고 부위도 다른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항문의 통증 단독으로 오기보다는 출혈 또는 부종 등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가장 흔한 경우는 혈전성 치핵으로서 통증은 갑자기 나타나서 며칠간 지속되며 부어 오른 것을 만져보면 살속에 알맹이가 만져지며 심한 운동이나 음주 후에 나타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 다른 원인으로서 치열인데, 이는 따끔하거나 살이 찢어지는 것처럼 예리하며, 출혈이 동반됩니다. 변을 보고 난뒤에도 한동안 아픕니다.

직장 항문농양도 자주 볼 수 있는 질환인데 초기에는 조금 뻐근하다가 고름이 많아지면서 통증도 점점 심해지며 열이나 오한 등 몸살기가 동반되는 경우도 많으며, 치루일 경우에도 가끔씩 항문이 뻐근하면서 몸살기가 나타나기도 하며 딱딱한 줄 막대기 같은 것이 만져 질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항문괄약근에 생기는 근육통인 항문 거근중후군 으로서 항문 안쪽이 뻐근하거나 뭐가 들어있는 것 같고 오래 앉아 있으면 심해지는 경향이 있으며, 직장암에서도 뻐근한 통증을 호소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 소위 말해서 밑알 빠진다고 말씀하기도 하며, 항문이 뒤집힌다거나 벌어져서 오므라 들지 않는다고 하시는 분들도 있습니다. 이럴 경우 대개 치질(치핵)을 의심하게 되는데, 진행된 치핵에서 많이 나타나는 증상으로서 탈홍이라고 하며, 이는 생각보다 많이 불편해서 생활에 많은 제약을 받으며, 저절로는 원상회복이 어렵기 때문에 가능한 빨리 치료를 받는 것이 현명합니다.

또다른 경우로 직장탈로서 이는 항문이 아니라 직장이 빠져나오는 것으로서, 대변을 볼때 직장벽 또는 점막이 직접 통로를 통해서 밖으로 나오고 초기에는 저절로 들어가지만 심한 경우에는 밀어넣어야 들어가는 경우가 발생합니다. 따라서 약물로는 치료될 수 없기 때문에 근본적으로 수술을 하여야 합니다.

 

정말로 항문에서 고름(점액)이 나온다면 뒷끝이 개운치 않습니다. 대개 직장 항문농양 또는 치루의 질환으로서 속옷에 고름이나 피고름이 묻게 되는데, 치루나 농양은 그렇지가 않으며 항문을 통해 고름이 나옵니다. 변에 끈적끈적한 점액이 섞이면 고름처럼 보일때가 많습니다.

궤양성 직장염 등에서도 이렇게 변이나 피가 섞인 점액이 나올수 있으나, 점액을 고름으로 오인 하기도 합니다. 점액은 원래 윤활 작용을 위해서 정상적으로 분비되는 장액으로 장의 기능이 항진될시 많이 분비되는데 배변시 점액이 눈에 띄게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외에도 점액 분비가 늘어나는 경우로 직장이나 결장의 융모상 용종이 있으나 많은 질환은 아니며 직장탈에서도 항문의 괄약근이 약해지기 때문에 점액이 항문 밖으로 새어나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직장암에서도 점액이 약간의 검붉은 피와 섞여 나오는 경우가 많으므로 의사에게 진찰을 받으시는 것이 현명하다 하겠습니다.

 

- 항문 소양증이라 부르고 있으며, 이는 항문 부위의 청결 문제가 대두되는데 특히 항문 주위의 변이나 점액 등으로 가려움증이 동반 됩니다. 여성들에게는 질염등으로 인해 질분비액이 증가되어 항문까지 가려운 경우가 있으며, 피부가 겹치거나 습한 부위에 잘 생기는 심한 가려움증과 사타구니까지 같은 피부질환이 생기게 됩니다. 따라서 항문 부위를 청결하게 하기 위하여 좌욕을 하는 것이 바람직 합니다.

 

- 항문성병으로 볼 수 있는데 여자인 경우에는 성기에 동반하는 성병이 항문 주위로 잘 옮아져가고, 남성일 경우에는 동성애자들이 항문을 통한 성접촉을 함으로써 성병을 유발시킵니다.

항문 성병으로 흔히 볼 수 있는것이 항문 곤지름인데 초기에 좁쌀 같은 것이 항문주위에 몇개 생겼다가 퍼져서 항문 주위를 덮거나 혹으로 번져나가기도 합니다. 항문 곤지름은 조기에 치료시 깨끗하게 나을 수가 있으나, 재발이 잘되는 것이 흠이라면 흠입니다.

기타, 임질인 경우에도 항문 주위가 헐고, 대단히 심한 통증을 일으키게 되는데 이러한 경우 임균을 발견해서 임질을 치료하면 저절로 낫게 됩니다.

또한 요즈음 AIDS가 항문을 통해 감염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러한 경우 항문 주위에 치열을 일으켜서 특수한 항문 질환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따라서 이러한 무서운 병을 방지키 위해서는 단지 예방이 가장 중요한 치료 방법입니다.